이북리더기 리디북스 페이퍼프로 AS 방법 후기 ..

자고 일어났더니 이북리더기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가 켜지질 않는다. ㅠㅠ생각을 돌이켜보니 지난 밤에 침대에서 움직이며 팔꿈치로 액정부분을 꾹 누른 기억이 난다. 그때 뭔가 ‘뚝’하는 소리가 났던 것 같기도 하고…​

​내구성이 이렇게 약하다니 충격적이다.지난 6개월 동안 애지중지하며 사용하기는 했지만 단 한번의 눌림으로 액정이 맛이 가버리다니…솔직히 조금 어이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. 아이패드 미니 등 내가 사용하고 있는 다른 패드 제품은 그정도의 눌림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는데 페이퍼 프로는 문제가 생겼다는 것에서 전자잉크 브라우저, 전자잉크 액정의 내구성이 약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다. ​하지만 어쩌겠는가 이미 문제가 발생하고 만 것을…후회한들 시간을 되돌릴 수 없으면 다 부질없는 일이니 해결 방법을 찾아야지. 수리할 방법을 찾기 위해 네이버에 AS 방법 검색을 해보니 단 하나도 나오지 않는다. ㅋㅋㅋㅋㅋㅋㅋㅋ​아놔 사람들 고장한번 난 적 없나보다. 지금까지 오직 나만 고장난듯!!!!! ㅋㅋㅋㅋ그래 내가 바보였어. 내가 모자란겨!!!!!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

>

내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의 상태는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데로…액정에 줄이 가고 초기 슬립화면에서 넘어가질 않는다. 딱봐도 문제가 생겼다고 느낄 수밖에 없다. ​네이버에 검색해봐도 별 소득은 없고 방법은 한가지 무작정 리디북스 고객센터(1644-0331)에 전화를 걸었다. 전화를 거니 다행히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 메뉴가 있었고 AS 상담을 할 수 있었다. 아무도 고장난 적이 없어서 그런걸까? 그냥 고객센터에 전화하면 되는 간단한 절차다보니 아무도 남기지 않은 걸지도… ㅋㅋㅋㅋㅋㅋ​

>

친절한 고객센터 응대직원을 말을 종합해보면 리디북스는 별도로 방문이 가능한 오프라인 AS 센터를 운영하지는 않는다고 한다. 당연한 일이겠지!! 오프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는 곳도 없는 판국에 AS 센터를 운영할리가 ㅋㅋㅋㅋㅋㅋㅋ모든 수리는 택배접수를 통해 진행되고 상태 확인 후 수리 비용 등에 관해 다시 안내해준다는 내용이다. 한가지 좋은 점은 지정된 택배 업체를 통한 착불 택배가 가능하다는 점이다. ​

>

리디북스 페이퍼 프로 AS방법은 리디북스가 CJ대한통운과 계약이 되어 있어서 인터넷을 통해 착불 택배접수를 하면 정해진 날짜에 가져간다. ​CJ대한통운 인터넷 택배신청 방법: http:www.cjlogistics.com ▶조회/예약▶개인택배예약​기기를 보낼 때 몇가지 안내사항이 있다. ① 박스 및 구성품② 성함, 리디북스 ID, 연락처③ 기기증상을 메모하여 동봉해야 한다.​택배접수해놓으면 CJ대한통운에서 친절하게 가져간다. ㅋㅋㅋㅋㅋㅋㅋㅋ생각보다 절차가 간단한데?? ㅎㅎㅎㅎ이제 수리되어 돌아오기만 기다리면 되겠다.

​​택배로 발송하고 하루정도 지나니 리디북스 페이퍼프로 AS 고객센터에서 전화가 왔다. 안타깝게도 액정이 고장나서 비용이 발생한다는 전화였다. ㅠㅠ개인 과실이니 어쩔 수 없는 부분…그런데 놀라운 부분은 수리해서 보내준다기보다 바로 새제품으로 교환해서 보내준다는 소식을 전해줬다. 리퍼도 아니고 미개봉 새제품이라니??? 허허 리디북스 AS 정책 아주 화끈하구만!​그래서! 다시 한번 리디북스 페이퍼프로 AS 후기 개봉기를 쓸 수 있게 됐다는 이야기. ㅋㅋㅋㅋㅋ​

​​​​

하루만에 리디북스 페이퍼프로를 AS 후 다시 받았다. 완충제로 잘 포장된 리디북스가 도착했는데 그냥 처음 배송받았을때 느낌이 난다. 다시 받으니 설렌다. ㅋㅋㅋㅋㅋㅋㅋㅋ​

>

요 완충제 안에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가 들어있다.​

>

난 이전 페이퍼 프로 박스를 버렸기에 그냥 포장해서 보냈는데 새제품이 오니 박스까지 함께왔네. ㅋㅋㅋ비닐도 뜯지않은 페이퍼 프로 새상품이다. 처음엔 리퍼상품인줄 알았는데 그냥 새것으로 교환해줬다. 나름 혜자인듯. ㅋㅋㅋㅋㅋㅋ​

>

비닐을 뜯는데 다시 설렌다.AS를 받고 수리비용을 냈다는 사실은 이제 머리속에서 떠났다. 지금 내 눈앞에 새상품이 있다는 생각밖에 없다.​

>

다시 개봉해도 기분이 좋다.언제나 새상품을 개봉할때는 기분이 좋아진다.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​

>

마치 스티커로 붙여놓은 것 같은데 저번에도 말했듯이 디스플레이에 나타난 화면이다.​

이 화면이 디스플레이에 뜬 화면이라니 ㅎㅎㅎㅎ며칠만에 다시 보는건데도 신기하긴 신기하다.​

>

디스플레이에 써있는 안내대로 전원버튼을 눌러 페이퍼 프로를 깨웠다.​

간단하게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의 초기 설정 과정을 영상으로 담아봤다. 짧은 영상이니 한번 살펴보시길. ㅎㅎㅎ​다시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를 손에 쥐니 반갑고 좋다.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없는 며칠동안 아이패드 미니5로 책을 봤는데 무거워서 손목이 조금 아팠었는데 아주 다행이다. ㅎㅎㅎㅎㅎㅎ​좋다!!!​​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